김경수 지사 "오사카총영사 제안한 바 없어"
김경수 지사 "오사카총영사 제안한 바 없어"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8.08.0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김경수 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로드] 김경수 경남지사가 오사카 총영사직에 대한 혐의를 부인했다.

김 지사는 3일 출근길에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내가 먼저 제안했다는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특검은 김 지사가 드루킹 김동원씨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먼저 제안한 혐의를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았다.

드루킹 김씨는 댓글활동의 대가로 김 지사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고 이에 김 지사가 오사카 총영사 대신 센다이 총 영사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특검은 그러나 드루킹 김씨가 오사카 총영사직을 제안한 것이 아니라 김 지사가 먼저 제안했다고 판단했다. 사실이면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한다. 

김씨는 특검 수사 과정에서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이날 오후 김해에서 개최되는 공개 행사 때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