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다이, 음식 재사용 논란
토다이, 음식 재사용 논란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8.08.1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8시뉴스' 화면 갈무리
SBS '8시뉴스' 화면 갈무리

[뉴스로드] 음식물 재사용 논란에 휩싸인 해산물 뷔페 ‘토다이’ 홈페이지가 마비돼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13일 오전 10시 30분까지도 토다이코리아 홈페이지는 접속이 이뤄지지 않는 메시지만 나오고 있다.

이는 토다이에서 음식물이 남으면 이를 재사용해 손님에게 다시 내놓는 사실이 언론에 보도이후 홈페이지 이용자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12일 방송된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토다이’ 평촌점에서 근무하던 조리사들이 털어놓은 ‘음식물 재사용 실태’를 고발했다.

토다이 평촌점 조리사들은 점심시간이 끝나면 초밥 위에 놓인 찐 새우나 회 등을 걷어 끓는 물에 데쳤으며, 다져진 회는 롤 속 재료나 유부초밥 장식으로 사용됐다고 밝혔다. 

팔다 남은 연어회는 연어 롤 재료로 쓰였으며 중식이나 양식 코너에서 남은 탕수육과 튀김류도 롤 재료로 이용했다.

토다이 측의 음식물 재사용 논란은 단체 채팅방을 통해 구체적으로 전달됐다. 토다이 측도 주방 총괄 이사가 모든 지점에 남은 회를 재사용하라는 지침을 내린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손님이 먹고 남은 음식물이 아닌 진열됐던 음식을 재사용하는 것은 식품위생법상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네티즌들은 대부분은 “난 이제절대 토다이는안갈것임”, “ 신뢰성이 최고의 기본이 되어야 하는 서비스업이 고객들을 법적으로 대하는 마인드 부터가 참 기가막힐 노릇이구나”, “음식에 장난치는 사람들의 음식은 싸든 비싸든 양심불량인듯싶다”, “토다이는 비싸게 받으면서 그러면 안되지.. 저가 부페도 아니고, 심하네”등 부정적 의견이었다. 

해산물 뷔페 ‘토다이’를 운영하는 토다이코리아는 음식점업 및 급식업, 식자재 및 공산품 판매 업, 프랜차이즈사업, 식당운영 컨설팅업 및 관련사업 등을 주사업 목적으로 2008년 2월 설립됐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액 799억원에 영업 손실 28억원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