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리위원장에 김영종 전 검사 '노무현과 악연'
한국당 윤리위원장에 김영종 전 검사 '노무현과 악연'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8.09.1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은 17일 “김영종 전 수원지검 안양지청장을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 전 지청장은 지난 2003년 노무현 정부에서 열린 '검사와의 대화'에서 노 전 대통령을 상대로 당돌한 질문을 던져 주목을 받았다. 당시 평검사였던 그는 노 대통령에게 "부산 동부지청장에게 청탁 전화를 하신 적이 있다. 왜 전화를 하셨느냐"고 물었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은 "이쯤 가면 막 하자는 거지요?"라고 불쾌해 했다. 

당시 김 검사의 언행은 방송에 고스란히 공개됐고 시청자 중에는 “대통령을 상대로 당돌하다” “검사 권력이 얼마나 막강하면 대통령 면전에서 대드나”며 비판하는 이들이 많았다. 하지만 검찰 내부에서는 “검사로서 할 말을 다 한 것”이라며 옹호하는 분위기도 있었다. 

이에 대해 당시 민정수석으로 토론에 동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이건 목불인견이었다. 인사 불만 외에, 검찰 개혁을 준비해 와 말한 검사는 없었다…선배 법조인으로서, 젊은 검사들이 그렇게 바보스러울 수 없었다”고 회고록에 밝혔다. 

김영종 검사는 이후 승승장구했다. 대검 범죄정보기획관, 수원지검 차장검사, 수원지검 안양지청장을 끝으로 검찰을 떠났다. 검찰을 사직한 이유는 검사장 승진에서 탈락한 때문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