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253개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 의결
한국당, 253개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 의결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8.09.20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국 253개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안을 의결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20일 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10월 1일자로 당협위원장들이 전원 사퇴하기로 의결했다. 의결은 만장일치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비대위의 이 결정으로 상당수 당협위원장의 자리 변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탈락되는 당협위원장의 반발도 예상된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당이 비상 상황이다. 선당후사(先黨後私) 정신으로 이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인위적 인적 청산 가능성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일괄 사퇴와 인위적 청산은 의미가 다르다. 특정 계파를 지목해서 처리하는 것이 인적 청산이고 이번 의결은 그렇지 않다. 매년 있는 당무감사와 같은 성격으로 보면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