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천지 물에 한라수 합수
문 대통령, 천지 물에 한라수 합수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8.09.2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 올라 두손을 잡고 치켜올렸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 올라 두손을 맞잡고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남북 정상이 백두산 천지에 올랐다.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에 도착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공군 1호기 대신 공군 2호기를 타고 오전 7시 27분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해 오전 8시 20분께 삼지연공항에 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삼지연공항에서 대기 중이던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는 문 대통령 부부를 반갑게 맞이했다. 군악대와 의장대, 시민들이 나와 문 대통령 내외를 환영했다.

자동차를 타고 공항을 떠난 남북 정상 부부는 정상인 장군봉까지 향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김 위원장 내외가 같은 차에 탔는지는 알 수 없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장군봉을 본 남북 정상은 백두산행 열차가 오가는 간이역인 향도역에 들렀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오늘 천지에 내려가시겠습니까"라고 물었고, 문 대통령이 "천지가 나무라지만 않는다면 손이라도 담가보고 싶다"고 웃으며 화답했다. 

곧바로 케이블카로 옮겨 탄 양 정상은 10시 20분 마침내 천지에 발을 내딛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문 대통령 내외와 김 위원장 내외는 천지 주변을 산책했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포함한 수행단도 동행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정숙 여사는 생수병에 제주도 한라산 물을 채워서 가져온 사실이 알려졌다. 리설주 여사가 "우리나라 옛말에 '백두에서 해맞이를 하고 한라에서 통일을 맞이한다'는 말이 있다"고 하자, 이에 화답하듯 김 여사는 생수병을 내보이며 "천지의 물과 백록담의 물을 합수하려고 이렇게 갖고 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