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오리온 담철곤 빼고 이화경 정조준
경찰, 오리온 담철곤 빼고 이화경 정조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8.10.02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경찰이 이화경 오리온 그룹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지난 1일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부회장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회삿돈 약 200억원을 공사비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당초 이 부회장의 남편인 담철곤 회장에게 혐의를 두고 수사를 벌였지만  별장 건축에 실질적으로 관여한 인물이 이 부회장이라는 회사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하고 이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이 부회장은 혐의를 적극 부인했다. 이 부회장은 경찰에 출석해 “해당 건물은 개인 별장이 아닌 회사 연수원”이라며 회삿돈을 횡령한 적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서 내용을 확인한 뒤 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