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한국당 중진 품질에 문제" 물갈이 예고
전원책 "한국당 중진 품질에 문제" 물갈이 예고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8.10.05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으로 내정된 전원책 변호사가 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으로 내정된 전원책 변호사가 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에 내정된 전원책 변호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이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변호사는 또 한국당 의원들이 열정이 없다며 친박 비박 가리지 않고 공부 좀 하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전원책 변호사는 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박근혜 대통령 재판이 일주일에 나흘씩 하루 여러 시간 이상 진행되는데 과연 피고인의 방어권을 충분히 보장했다고 생각하느냐. 한국당 의원 중에서 이런 부분을 문제 삼는 의원은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다.

전 변호사의 이런 지적은 회견 서두에 박 전 대통령을 내세움으로서 보수 색깔을 분명히하고 앞으로 있을 적폐 청산 작업에 명분을 다진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전 변호사는 친박 비박을 떠나 열정을 가진 의원이 없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호할 생각은 전혀 없지만 권력을 가진 사람이라고 해서 역차별당하는게 옳은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전 변호사는이어 형법 맨 앞장에 죄형법정주의 이야기가 나온다. 법이 없으면 범죄도 없고 처벌도 없는 것인데 박근혜 대통령에게만 해당 기준이 피해 간다. 한국당 의원들은 비박 친박에 갈리고 전부 입을 닫았다라고 비판했다.

전 변호사는 헌법재판소의 박 전 대통령 탄핵재판 과정도 비판했다. 그는 나는 박 전 대통령이 무죄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탄핵가 사유 있다고 믿는다. 하지만 탄핵재판이 졸속으로 이뤄졌다는 확신은 갖고 있다. 한국당에 법률가 출신 의원이 16명인데 그 엉터리 탄핵소추안을 헌재에 항의하는 사람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또 한국당 중진들이 공화주의자라는 말을 쓰는데 참 코미디 같은 일이다. 이미 서구에서는 민주주의와 동의어로 쓰인 것이 100년 가까이 됐는데, 지금이 미국 독립혁명 현장인가. 공화주의 말하는 사람은 공부 좀 해야 한다. 그런 말이 아직도 한국당 소속 의원에게 통하니까 한국당 의원들의 품질 문제가 나오는 거다. 그런 면모를 일신하지 못하면 다른 분을 위해 자리를 비워야 한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