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자녀 한 학교 '전국 521개 고교'
교사 자녀 한 학교 '전국 521개 고교'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8.10.05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교원부모 및 교원자녀 동일학교 근무 및 재학현황(2018년 8월 기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부모인 교사와 자녀인 학생이 같은 학교에 다니고 있는 고등학교가 전국 521개교에 달한다”고 밝혔다.

전국 521개교에서 교사 900명(기간제교사 포함), 자녀 937명이 같은 학교에 다니고 있으며, 학교 분류로 보면 공립 고등학교는 173개교, 사립고등학교는 348개교로 집계됐다.

이 중에는 21개의 특수목적고(교사 27명, 자녀 27명), 17개의 자율형사립고(교사 41명, 자녀 43명) 등의 사례도 포함돼 있다.

지역별로는 경기지역이 100개 고등학교(교사 190명, 자녀 200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54개교(교사 73명, 자녀 75명), 경남 52개교(교사 95명, 자녀 98명), 총남 48개교(교사 93명, 자녀 96명), 경북 47개교(교사 89명, 자녀 96명) 순이었다.

경기지역의 사립고의 경우 교사 9명과 자녀 11명, 경남지역의 사립고의 경우 교사 8명과 자녀 8명이 한 학교에 다니고 있는 사례도 나타났다. 

특목고와 자사고의 경우에는 전남지역의 경우는 7명의 교사와 7명의 자녀가, 대구 지역의 경우 교사 6명과 자녀 6명이 한 학교에 다니고 있다. 

김해영 의원은 “불필요한 오해를 막고 공정한 학사관리가 운영될 수 있도록 교원과 교원자녀가 동일한 학교에 근무‧재학할 때의 제한 규정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며 “사립학교의 미흡한 참여나 농어촌 지역 등의 교사와 자녀가 불가피하게 같은 학교에 다닐 수 밖에 없는 특수성 등을 함께 고려해 세심하게 대책을 설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