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이학영 "이명박 차명계좌 과세해야"
[2018 국감] 이학영 "이명박 차명계좌 과세해야"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8.10.1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국회 정무위원회 이학영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 계좌가 밝혀진 만큼, 즉각 차등과세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이건희 등 차명계좌 과세 및 금융실명제 제도개선 TF’ 활동에서 검찰 수사, 국세청 조사 및 금감원 검사 등을 통해 사후 객관적 증거에 의해 확인된 차명계좌는 차등과세 대상임을 금융위와 확인한 바 있다”며 “검찰수사와 법원 판결을 통해 차명계좌가 확인된 만큼, 국세청은 즉각 배당 및 이자소득을 파악하고 차등과세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대통령 1심 판결문을 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은 도곡동 땅을 매각한 돈을 김재정 명의의 차명 계좌에 예치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에도 다수의 차명 증권 및 예금계좌를 운영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실명법 5조에 따르면 차명계좌에서 발생하는 이자 및 배당소득의 90%는 차등과세대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