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여성 독립운동가 홀대
독립기념관, 여성 독립운동가 홀대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8.10.1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기념관 홈페이지 갈무리
독립기념관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로드] 독립기념관 내 여성 독립운동가 관련 전시․전시물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이 독립기념관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독립기념관이 1987년 개관된 이후 실시한 교육프로그램 중 여성 독립운동가를 소개하는 교육프로그램은 7개 프로그램, 49회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여성 독립운동가 특집 교육 프로그램은 단 1번도 없다가 2018년 3월부터 남자현 의사의 일생과 활동을 역사자료로 살펴보는 ‘독립운동사 배움상자-남자현편’ 프로그램을 10월까지 실시하고 있다.

제윤경 의원실 자료 제공
제윤경 의원실 자료 제공

 

개관 이후 9월 현재까지 여성 독립운동가 관련 특별기획전시도 2002년 실시한 ‘여성독립운동과 유관순 열사’ 전시 밖에 없었다. 또 전시내용 중 ‘대한독립여자선언서’, ‘유관순 열사 기록화’ 등 여성 독립운동가를 소개하는 내용이 포함된 특별기획전시가 11회 개최되었을 뿐이다.

전체 850개 전시물 중 여성 독립운동가와 관련된 전시물은 12개, 1.4%에 불과하여 여성 독립운동가의 광복을 위한 노력에 대한 조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제윤경 의원은 “여성 독립운동가가 남성 중심의 역사에서 지워진 것도 모자라 독립기념관에서도 홀대받고 있다”며, “여성 독립운동가 관련 기획 전시 개최나 교육 프로그램 확대를 통해 여성 독립운동가가 광복을 위해 헌신하신 것에 대해 합당한 예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