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지사, 아주대병원 도착, 신체검증 돌입
이재명지사, 아주대병원 도착, 신체검증 돌입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8.10.1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로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신체 검증이 16일 오후 4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현재 아주대병원에 도착해 신체검증을 위한 준비 절차를 밟고 있다. 

이번 신체검증의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경기도청 출입기자 3명, 경기도청 관계자 3명, 피부과·성형외과 전문의 2명 등이 참여한다. 신체 검증에 대한 결과가 나오면 의료진이 브리핑을 통해 검증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앞서 지난 13일 <공지영 김부선씨의 신체특징 주장 관련 이재명지사 입장> 제하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더 이상 이 문제로 1300만 경기도정이 방해받지 않도록 제 신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제 은밀한 특정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있다는 김부선씨 말을 공지영씨가 녹음해 경찰에 제출했고, 김부선씨는 여러 차례 특수관계인만 알 수 있는 그 은밀한 특징이 불륜의 결정적 증거라며 최후 순간 법정에 제출하겠다고 했다. 경찰 수사에 협조해 경찰에 지정하는 방식으로 김씨 주장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은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드리겠다. 당장 월요일부터라도 신체검증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로부터 사흘 후인 16일 이 지사는 경찰의 검증 절차를 밟지 않고 자체 검증을 하는 쪽으로 방침을 바꿨다. 이는 신체 특정부위 논란이 확산되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도정에 매진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낸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16일 오전에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면 저는 몸에 빨간 점 하나 있다. 혈관이 뭉쳐서 생긴 빨간 점 외에는 점이 없다”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이 지사는 “우리 집은 어머니 덕에 피부가 매우 깨끗하다. 그래서 점이 없다. 특정 부위에 점이 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이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