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이재명 특정 부위 점 흔적 없다"
아주대병원 "이재명 특정 부위 점 흔적 없다"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8.10.16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체부위 큰 점'논란과 관련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신체검증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체부위 큰 점'논란과 관련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신체검증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신체 검증 결과가 발표됐다.

아주대병원 의료진은 16일 브리핑을 갖고 "이재명 지사에 대한 신체 검증 결과 특정 부위에 점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의료진은 이어 "동그란 점이나 레이저 시술 흔적도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배우 김부선씨는 공지영 작가와 나눈 녹음 파일에서 이 지사를 지칭해 "신체 부위에 동그랗고 큰 점이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후 신체 특정 부위 점 논란이 확산되자 이 지사는 "경찰 조사에 응해 신체 검증을 할 의향이 있다"며 진화에 나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자 이 지사는 신속히 자체 검증 의사를 밝혔고 16일 아주대병원에서 검증 작업이 이루어졌다.

이 지사 신체검증은 아주대병원 피부과와 성형외과 전문의가 각각 1명씩 참여했으며 아주대병원 웰빙센터 1진찰실에서 오후 4시 5분부터 12분까지 7분간 진행됐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신체검증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이재명 지사가 인간으로서 견딜 수 없는 모멸감과 치욕을 감수하고 힘들게 신체검증을 결정했다. 검증 결과 김부선 측의 주장이 허위로 증명된 만큼 소모적인 논란이 중단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번 검증 결과를 바탕으로 이재명 지사는 도정에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