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최저임금 차등화, 갈 길 멀어"
김동연 부총리 "최저임금 차등화, 갈 길 멀어"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8.10.1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월에도 고용여건 개선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재부 국정감사에서 10월 고용여건을 묻는 김광림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9월에는 취업자 수가 마이너스로 떨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는데, 10월은 그렇게 말하기는 어렵지만 개선이 쉽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차등화와 관련해 “정부 내부적으로 자료 검토와 효과 분석을 하면서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저임금 차등화는 최저임금위원회에 부의해야 하고, 그 이외에는 지역별이든 연령별이든 법을 고쳐야 한다”면서 “국회 입법과정까지 먼 길”이라며 애로점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어 "정부 내부에서는 자료 검토와 효과 분석 등을 통해 향후 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내년부터 최저임금 차등화를 시작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