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상담직원 사칭 전화 ‘요주의’
카카오뱅크 상담직원 사칭 전화 ‘요주의’
  • 김혜자 기자
  • 승인 2017.08.2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카카오뱅크>

최근 인터넷 전문은행 카카오뱅크 콜센터 직원을 사칭한 전화 범죄 신고가 잇따라 발생해 금융당국이 대응에 나섰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카카오뱅크 고객센터 상담 직원을 자처하며 전화해 개인 정보를 요구하는 이들이 있다는 신고 접수가 최근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전화를 받은 이들이 카카오뱅크 측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거나 문의한 사례가 최근 8건 있었고,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에 신고·문의한 사례도 2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뱅크를 사칭한 일당은 카카오뱅크에서 대출신청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점을 악용해 대출 절차를 전화로 대신 처리하거나 대출 상담을 해주겠다며 개인 정보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뱅크를 사칭한 전화 때문에 금전 피해를 본 사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금감원은 카카오뱅크 측에 고객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문을 게시하도록 요청했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뱅크 상담 직원이 전화를 걸어 대출 상담을 이유로 고객정보(주민번호, 휴대전화 인증번호 등)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대출을 지원하기 위해 고객에게 전화를 걸지 않는다”고 공지했다. 이어 “카카오뱅크를 사칭하는 전화번호 7개를 공개하고 현재까지 확인된 번호로 이외 전화번호도 주의가 필요하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