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사 창립 9년 만에 단일 노동조합 출범
LH, 공사 창립 9년 만에 단일 노동조합 출범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8.11.2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에 열린 LH 노사상생발전을 위한 노노사협의체 회의 모습
지난 5월에 열린 LH 노사상생발전을 위한 노노사협의체 회의 모습

 

[뉴스로드] LH는 28일 “기존 3개 노동조합의 통합안이 압도적인 찬성률로 통과돼 조합원수 8천명에 달하는 통합노조가 내년 3월에 출범하게 된다”고 밝혔다.

LH의 3개 노동조합은 26일 치러진 노동조합 통합의결을 위한 조합원총회에서 노동조합 통합의 가결조건인 3분의 2이상의 찬성기준에 94.18%의 찬성률을 이끌어 내 통합안을 통과시켰다.

LH는 지난 2009년 10월 한국토지공사(LH노동조합)와 대한주택공사(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가 통합해 탄생한 공기업으로 설립이후 출신별로 노동조합이 이원화돼 있었다. 2015년에는 LH 창립이후 입사한 공채직원 중심의 LH통합노동조합까지 신설돼 현재까지 ‘한지붕 세가족’을 이루고 있었다.

LH 3개 노동조합은 공공주택건설, 주거복지로드맵 등을 수행하는 국민생활 파트너로서 지속적인 공사발전과 전직원의 화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노동조합 통합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과 LH노동조합이 올해 3월부터 노동조합 통합의 실무 협상을 본격적으로 시작했고, 이후 10월부터는 LH통합노조도 협상에 합류하면서 26일 노동조합 통합 찬반투표에까지 이르게 됐다.

향후 3개 노동조합은 해산 및 청산절차를 거쳐 신설노조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으로 탄생하게 된다. 

초대위원장은 기존 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과 LH노동조합 위원장이 공동으로 맡게 되며, 내년 3월 6일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노동조합 통합은 실질적·화학적 통합을 위한 노·사간 다양한 노력의 최대 결실이자 LH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위해 통합된 노동조합과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