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형수의 저격 "자살 돌진 아닌 졸음 운전"
이재명 형수의 저격 "자살 돌진 아닌 졸음 운전"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8.12.03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논란과 관련 형수인 박인복 씨가 처음 입장을 밝혔다.

박씨는 2일 KBS와 인터뷰에서 “이재선씨가 생전에 ‘사필귀정’을 부르짖더니 세상에 정말 정의가 살아있는 것 같다. 악은 선을 이기지 못한다”고 말했다. 박 씨의 이 말은 이재명 지사가 최근 “이재선 형님이 자살하려고 교통사고를 돌진했다"라고 밝힌 주장과 상반된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선 형님에 대한 아픈 기억’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2013년 3월 16일, 조울증에 시달리던 형님은 자살하려고 평택 안중에서 마주 오는 덤프트럭에 돌진합니다. 다행히 목숨은 건졌지만 심각한 중상을 입었고 트럭운전사는 영문도 모른 채 사고를 당했다”며 “2013년 2월에야 조울증 치료를 시작했으나 이미 늦었던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증세 재발로 가산탕진 가족폭행 기행을 벌이다 형수님이 2014년 11월 21일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켰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씨는 “ 이재선씨는 2013년 교통사고 전까지는 평범한 가장이었다. 2002년 조울증 투약 치료’는 와전된 얘기다. 불면증으로 겪어 지인인 의사에게 ‘수면유도제’를 처방받았을 뿐이다”고 말했다.

박씨는 이 지사가 주장한 2013년 교통사고 역시 자살이 아니라 졸음운전이었다고 말했다.  ‘

박 씨는 "당시 부부싸움을 하다 홧김에 차를 몰고 나갔고 이후 돌아오는 길에 졸음 운전 때문에 중앙선을 침범했다.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회사일 등 가정일로 피곤이 누적돼 깜박 졸음운전을 했다’고 본인 입으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박씨는 강제 입원 논란에 대해서는 “우리 가족이 입원 결정을 내린 건 맞다”고 말했다.  박씨는 “당시 진단서를 보면 ‘2014년 9월부터 고양된 기분, 과대망상, 충동조절의 어려움 등의 증상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그러나 그 이전에는 정신질환 증세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