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갑질' 김정호, 국토교통위 사보임
'공항갑질' 김정호, 국토교통위 사보임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8.12.2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바 '공항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지난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이른바 '공항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지난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더불어민주당은 '공항갑질' 논란을 일으킨  김정호 의원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직에서 사보임하기로 결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김정호 의원 본인이 사과를 하고 당에서도 엄중하게 경고했지만, 당으로서는 일단 김정호 의원이 국토위원회에서 계속 일하는게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 국토위원회 산하기관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국토위에서 사보임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저희가 이렇게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것은 이런 문제가 재발해서는 안된다는 교훈을 얻기위한 조치라는 것을 말씀 드린다. 집권여당으로서 의원 한 사람 한 사람이 몸가짐을 신중하게 하고 그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김정호 의원은 지난 20일 김포공항에서 보안 검색을 받던 도중 신분증을 꺼내 보여달라는 공항 직원의 요구를 거부하며 면전에서 욕설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김 의원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네 탓'을 해 논란을 더 키웠다.  갑질 사실을 부인하며 "김해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타격을 주려는 공항공사의 의도” 라고 해명해 비판 여론이 더 커진 것.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김 의원에게 경고했고, 결국 김 의원은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잘못을 인정하며 공식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