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이남현 전 노조위원장 38개월만에 복직
대신증권 이남현 전 노조위원장 38개월만에 복직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8.12.2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법원으로부터 '부당해고'를 인정받은 이남현 전 대신증권노조위원장이 38개월 만에 복직하게 됐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27일 "대신증권 사측이 이남현 전 사무금융노조 대신증권 지부장을 38개월 만에 복직시키고 평촌지점으로 발령했다"고 전했다. 이 전 위원장은 내년 1월 2일부터 근무하게 된다. 

앞서 대신증권은 '전략적 성과관리 체계' 프로그램 도입에 대한 내부 논란 속에서 이 전 위원장을 허위사실 유포와 사내 질서문란, 회사 명예훼손 등의 이유로 2015년 10월 해고했다.

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위원회에 제기한 부당해고 구제신청은 인정되지 않았다. 이어진 1심과 2심 재판에서도 법원은 부당해고를 인정하지 않았다. 

해고 2년 후인 2017년 11월 대법원은 이남현 전지부장의 부당해고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파기환송하였다. 2018년 4월 13일 서울고법에서 열린 파기환송심에서 법원은 이남현 전지부장에 대한 부당해고를 인정했다.

이어 대법원의 심리불속행으로 최종 판단이 내려졌고, 2018년 11월 5일 중앙노동위원회는 법원의 취소판결이 확정돼 재처분 판정서를 내면서 부당해고사건이 마무리됐다.

대신증권지부 오병화 지부장은 “이남현 전 지부장의 복직이 의미하는 것은 그동안 사측의 부당노동행위와 노조파괴와 맞서 싸워온 끈질긴 투쟁이 승리한 것”이라며, “앞으로 노동이 존중받는 발전적인 노사관계가 정립되고 조합원 및 직원들의 근로조건개선 및 생존권이 보장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