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송명빈, 왜 때렸냐 묻자 '침묵'
고개 숙인 송명빈, 왜 때렸냐 묻자 '침묵'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1.03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강서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강서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뉴스로드]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고개를 숙였다.

송 대표는 3일 오전 10시 서울 강서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말했다.

앞서 마커그룹 직원 A씨는 "송 대표로부터 2016년부터 3년 동안 쇠파이프, 각목 등으로 폭행당했다"며 지난해 11월 12일 송 대표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A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 후 폭행 증거를 일부 확인하고 송 대표를 3일 소환했다. 송 대표와 함께 고소당한 같은 회사 최모(48) 부사장도 이날 오후 소환해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