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허인행장 "페이밴드확대, 불이익 없어"
국민은행 허인행장 "페이밴드확대, 불이익 없어"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1.0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인 KB국민은행장.사진=연합뉴스
허인 KB국민은행장.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KB국민은행 노조가 8일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한 가운데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시간 외 수당을 합쳐 300% 상당의 성과급을 지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허 행장은 7일 오전 임직원 담화 방송을 통해 “페이밴드(호봉상한제) 논의 시작 및 임금피크 진입 시기 일치와 함께 최종적으로 보로금에 시간 외 수당을 더한 300%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성과급 문제를 놓고 보로금과 미지급 시간외수당을 합쳐 250%를 제시했고, 노조 측은 300% 수준을 요청해왔다.
허 행장은 페이밴드와 관련해 “노동조합과 앞으로 시간을 두고 논의해 나갈 것이다. 다만, 페이밴드가 직원의 급여를 줄이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는 점은 분명히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페이밴드 확대 제안 이유에 대해 허 행장은 “그 동안 여러분들도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신 ‘소홀한 업무태도’로 동료 직원의 근로의욕까지 꺾고 있는 ’일부 극소수의 분들을 염두에 둔 ‘최소한의 조치’이다”고 덧붙였다.

직급체계 최하단인 'L0' 직원에 대한 대우 개선은 전향적으로 논의하겠다면서도 임금피크 제도의 경우 개선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행장은 “총파업 하루 전인 오늘, 저는 누구보다 무거운 마음으로 여러분 앞에 서게 되어 매우 가슴이 아프다“며 ”저 또한 KB국민은행 가족의 한 사람으로서 듣고 또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갈등이 대화가 아닌 파업이라는 최후의 수단을 통해서 풀어야만 하는 문제인가에 대해 강하게 그건 아니라고 믿고 있다"며 "파업이라는 '파국의 길'을 걷는 것만큼은 피해야 한다는 간절함으로 대화의 불씨를 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국민은행 노조는 8일 19년 만의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