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민간인 사찰 의혹 질문에 "김태우 본인의 행위"
문대통령, 민간인 사찰 의혹 질문에 "김태우 본인의 행위"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1.1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태우 행정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태우 행정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문 대통령은 "김태우 수사관이 제기한 문제는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김태우 행정관이 속해 있던 특감반을 생각하면 그 특감반은 민간인을 사찰하는 것이 임무가 아닙니다. 하위 공직자도 관심이 없고요. 가장 출발은 대통령, 그리고 대통령 주변 특수 관계자,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권력형 비리를 감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도 “지금까지 역대 정부가 전부 대통령 그 주변 특수 관계자, 또는 고위 공직자들의 권력형 비리 때문에 국민들에게 준 상처가 얼마나 큽니까. 앞의 두 정부의 대통령과 그 주변이 지금 그런 일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라고 특감반을 두고 있는 거예요. 그런 면에서 보면 다행스럽게도, 우리 정부에서는 그렇게 과거 정부처럼 국민들에게 실망을 줄만한 권력형 비리라든지 그런 것들이 크게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특감반은 소기의 목적을 그렇게 잘했다고 볼 수 있는 거죠.”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태우 행정관이 제기한 문제는 자신이 한 행위입니다.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지금 시비가 벌어지고 있는 거예요. 이 모든 공직자가 자신의 권한을 남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 부분을 부단히 단속해야 하는 것인데, 지금 김태우 행정관은 김태우 행정관이 한 감찰 행위, 그것이 직분의 범위를 벗어난 것이냐 라고 하는 것이 지금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거죠. 그 부분은 지금 이미 수사의 대상이 되고 있기 때문에 가려지리라고 믿습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