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재범 휴대전화 분석, 라커룸 현장 조사
경찰, 조재범 휴대전화 분석, 라커룸 현장 조사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1.1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지난 8일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사진=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지난 8일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조재범(38)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심석희(22·한국체대) 선수에게 ‘비밀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사용하게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0일 SBS에 따르면 경찰은 이런 정황을 확보하고 조 전 코치가 심 선수에게 텔레그램을 사용하게 한 이유가 폭행이나 성폭력 증거를 없애려는 의도가 아니었는지 살펴보고 있다.

'텔레그램'은 메신저 프로그램 가운데 보안성이 가장 뛰어나 사생활 보호를 중시하는 사람들이 주로 사용하고 있다. 경찰은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선수에게 텔레그램 사용을 요구한 배경에 범죄와 연관성은 없는지 조사 중이다. 경찰은 심 선수의 조사한 결과. 성폭력 피해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 한국체대 라커룸 등을 찾아 성폭행이 가능한지 현장 조사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 전 코치가 성폭력을 저지르기 전 휴대전화로 "운동을 계속할 생각이 있느냐", "말을 듣지 않으면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협박했다는 심 선수의 진술에 따라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 통화 내역을 분석하고 있다. 

조 전 코치는 성폭행 혐의를 완강하고 부인하고 있다. 조 전 코치는 변호인을 통해 "라커룸은 공개된 장소다. 공개된 장소에서 성폭력은 불가능하다"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