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최고위 "서영교 손혜원 징계없다" 결론
민주당 최고위 "서영교 손혜원 징계없다" 결론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1.18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긴급 최고위원 회의를 열고 재판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서영교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 결과 당직 사퇴를 수용하는 선에서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서 의원은 홍영표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원내수석부대표 자진 사임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 최고위는 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손혜원 의원에 대해서도 징계를 하지 않기로 결론을 냈다. 

서영교 의원을 징계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본인이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데다 공소장에 적시된 사실만으로 혐의를 확정할 수 없어 징계절차에 들어가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 의원은) 기억이 가물가물한 부분인데 공소장에 이름이 적시돼 단죄를 받는 것이 억울하다고 말한 것도 참작이 됐다"고 말했다. 

손혜원 의원에 대해서는 이 대변인은 "최고위가 여러 정황을 종합하여 투기 목적은 없었다는 손 의원의 입장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또 "손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에서 사임하지 않는다. 본인이 보도에서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고 있고, 추가로 강력하게 소명하고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와 최고위가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