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 카풀 갈등 새국면
택시업계,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 카풀 갈등 새국면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1.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택시업계가 18일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를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카풀반대 분신 택시기사 분향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택시업계가 18일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를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카풀반대 분신 택시기사 분향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택시업계가 18일 카풀 갈등 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택시 노사 4개 단체가 모인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서울 여의도 분신 택시기사 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풀문제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을 더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대승적 결단 아래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비대위의 이날 결정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시범서비스 중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지난 15일 시범 운영 중인 카풀서비스를 중단하고 택시업계와의 대화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비대위가 여전히 카풀서비스 도입에 부정적인 만큼 카풀 갈등의 해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비대위는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카풀 개방을 전제로 운영된다며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장이 좌초될 수 있다”며 “카풀 문제를 우선 논의해야 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사회적 대타협기구에는 4개 택시 노사단체와 카카오모빌리티, 더불어민주당, 국토교통부가 참여해 카풀 도입 관련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협의할 예정이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TF 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결단 내려주신 택시업계, 카풀 서비스 중단을 선언하고 사회적대타협기구의 초석을 놓아주신 카카오모빌리티 측에 감사드린다”며 “택시업계가 동참의사를 밝히며 다음주 초에 사회적 대타협기구 출범식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