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초계기, 이어도에서 또 위협비행
일본 초계기, 이어도에서 또 위협비행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1.2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욱 합참작전본부장이 23일 오후 국방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해군 함정을 향한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근접 위협비행 관련 입장문을 읽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욱 합참작전본부장이 23일 오후 국방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해군 함정을 향한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근접 위협비행 관련 입장문을 읽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일본 초계기가 23일 우리 해군 함정에 향해 또 저공 위협비행을 했다.

서욱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육군중장)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오늘 오후 2시 3분경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해군함정을 명확하게 식별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거리 약 540m, 고도 약 6~70m로 저고도 근접·위협 비행했다”며 “명백한 도발행위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서 작전본부장은 “작년 12월 20일 일본의 저고도 근접·위협비행과 관련하여 그동안 우리 한국은 인내하며 절제된 대응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올해 1월 18일, 1월 22일에도 우리 해군함정에 대하여 근접·위협비행을 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2월 20일 조난당한 북한 선박 구조에 나선 광개토대왕함에 대해 일본 초계기가 저공으로 위협비행을 하면서 논란이 벌어진 뒤에도 한 달간 세 차례나 더 위협비행을 시도한 것.

서 작전본부장은 “이러한 사실에 대해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재발방지 요청을 하였음에도 오늘 또다시 이런 저고도 근접·위협비행을 한 것은 우방국 함정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이므로 일본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또다시 이러한 행위가 반복될 경우 우리 군의 대응 행동수칙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