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라면에서 작업용 장갑 발견 '원인 조사'
오뚜기 라면에서 작업용 장갑 발견 '원인 조사'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1.2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오뚜기에서 제조 판매하는 라면 봉지 안에서 작업용 장갑이 나와 관계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25일 YTN에 따르면, 라면 구매자 손 모 씨는 최근 오뚜기 브랜드의 '진짜쫄면' 라면 봉지를 뜯었다가 공장에서 사용하는 작업용 흰 면장갑을 발견했다. 이 장갑에는 검은 때와 붉은색 얼룩이 묻어 있었다. 

손씨가 오뚜기에 항의하자 오뚜기 직원이 찾아와 원인은 설명하지 않은 채 선처를 호소한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손 씨는 “계속 신고하지 말라고 설득했다”면서 “장갑도 못 가려낸다면 식품회사에서 어떤 이물질을 가려낼 수 있을까 의문도 들었다”고 말했다.  

손 씨는 결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불량식품 신고를 했다. 현장 조사에 나선 지자체는 해당 장갑이 공장에서 쓰는 것과 똑같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어떤 이유로 장갑이 함께 포장됐는지는 밝혀내지 못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조사결과를 떠나서 제가 품질관리 책임자로서 정말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자체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오뚜기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릴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