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광장 개편] 김부겸 vs 박원순 갈등 왜?
[광화문 광장 개편] 김부겸 vs 박원순 갈등 왜?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1.2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개편 문제를 놓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일 공방을 벌이고 있다.

서울시가 지난 21일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설계안을 발표하자, 23일 행안부는 “행안부와 합의되지 않은 내용으로 수용이 곤란하다”며 반박 자료를 냈다. 이틀 뒤 김 장관은 언론과 인터뷰를 갖고 “서울시의 설계안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대했다. 박 시장도 "광화문 광장이 개편되면 삶의 질이 바뀔 것"이라며 강행 의사를 고수했다.

김 장관은  “협의 과정에서 우리가 안 된다고 수차례 이야기했는데, 합의도 안 된 사안을 그대로 발표하는 경우가 어디 있나. 그냥 발표해서 여론으로 밀어붙이려는 것인가”라며 서울시의 일방적인 설계안 발표에 대해 반발했다. 이어 "정부서울청사 뒤쪽은 현재 2차로에 불과해서 6차로 도로를 내기 어렵다. 거기에 도로를 내면 도로와 정부청사가 거의 붙게 된다. 청사 바로 옆으로 6차로가 나면 그 청사를 쓸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어제 잘 협의해서 해결하겠다고 양기관이 만나서 발표까지 했는데 장관이 무슨 뜻에서 그런 말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이어 “세상에 절대 안되는 일이 어디 있겠나. 정부와, 특히 청와대와 협력해서 쭉 추진해왔다. 제가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대선 투표 1주일 전에 같이 광화문광장에 서서 광화문대통령 시대를 열겠다고 기자회견도 했다. 그 이후 계속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박시장은 "(광화문 광장을 개편하면) 지금은 분리돼 있는 광장이 정부서울청사 쪽으로 붙어서 오히려 정부종합청사에서 일하는 분들의 삶의 질이 확 바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