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의 상징, 김복동 할머니 별세
일본군 위안부 피해의 상징, 김복동 할머니 별세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1.2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29일 서울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인 김복동 할머니가 28일 오후 10시 41분 별세했다. 향년 93세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김 할머니는 평생동안 일본의 진정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해온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이었으며 진정한 인권 평화 활동가였다”며 고인을 기렸다. 

정의연에 따르면 김 할머니는 지난 1940년 14세의 나이에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갔다. 이후 중국과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으로 끌려 다니며 숱한 고초를 겪었다.

김 할머니는 지난 1992년 유엔인원위원회에서 위안부 피해 증언을 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2000년에는 ‘일본군 성노예 전범 여성국제법정’에 원고로 참여했다. 2012년부터는 해외 각지를 다니며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는 세상을 위한 활동’ 캠페인을 벌여왔다. 

김 할머니는 평소 선행에도 앞장섰다. 지난 2015년에는 전쟁·분쟁지역 아이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5000만원을 기부했으며  2017년 7월에는 재일 조선 고등학교 학생 2명에게 장학금도 전달했다.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정의연은 "김복동 할머니의 활동은 국제사회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전시 성폭력 피해의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으로 국제여론을 끌어냈다"고 말했다.

정의연은 "김복동 할머니의 유지가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다"며  "국경을 넘어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의 초국적인 연대는 이 세상을 평화로 만들고, 전시 성폭력 피해의 재발을 막는 데 새 희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로 국내에 생존해 있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23명만 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