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손석희, 앵커브리핑에서 사과하면 용서"
김웅 "손석희, 앵커브리핑에서 사과하면 용서"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1.3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JTBC 손석희 대표를 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한  김웅 기자가 손 대표에게 추가 메시지를 던졌다.  

김 기자는 31일 입장문을 통해 "저를 파렴치한 인간으로 매도했던 바로 그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폭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모든 것을 용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울러 저를 무고한 일에 대해서도 죄를 묻지 않겠으며 당신이 적시한 저에 대한 혐의가 참으로 비열하고 졸렬했다. 굳이 여기서 다시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또 "스튜디오에서는 당신이 제왕일지 몰라도 현장에선 후배 취재기자들의 예봉을 당해낼 수 없다. 당신이 일으킨 모든 사건은 스튜디오 밖에서 발생했다는 사실을 기억하라"고 말했다.

김기자는 마지막으로 "우리 사회 보수의 가치가 그러하듯이 진보의 가치 또한 뉴스 앵커 한 명에게 의존하지 않으며 당신 하나로 인해 탁해져서도 안 된다. 구순 노모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손석희 대표는 김 기자의 이 주장에 대해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