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수영 후 의식불명 고교생 끝내 사망
생존수영 후 의식불명 고교생 끝내 사망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2.0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생존 수영수업 후 사고를 당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고등학생이 끝내 숨졌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7일 “지난달 25일 부산 영도구 해양수산연수원 해양안전훈련장 실내 수영장에서 사고를 당한 부산 해사고 2학년 A(17) 군이 이달 2일 숨졌다.”고 밝혔다. 

A군은 사고 전 부산 해사고 2학년 학생 40여명과 함께 해상 생존훈련 수업을 받았다. 생존 수영수업을 마친 A군은 학생 20여명과 함께 자유 수영을 하며 샤워 순서를 기다리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A군은 수심 4.5m 물속에서 의식을 잃은 채로 학생들에게 발견됐으며 생존 훈련 강사는 장비를 정리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영장 내부에 폐쇄회로(CC)TV가 없어 원인 규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강사가 당시 안전관리를 제대로 수행했는지 여부를 중점적으로 수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