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황교안 면회 수차례 거부 왜?
박근혜, 황교안 면회 수차례 거부 왜?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2.0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령 접견을 수차례 시도했으나 거절당했다고 유영하 변호사가 밝혔다. 

박 전 대통령측 유영하 변호사는 7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교도소 측을 통해 여러번 전해왔는데, 박 전 대통령이 거절했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황 전 총리의 면회를 거절한 이유를 저한테 말씀을 했지만 이 자리에서 밝히진 않겠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또 "황 전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박 전 대통령의 수감생활을 잘 챙기지 않았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께서) 수감 직후부터 허리가 안좋으시니 책상과 의자를 넣어줬으면 좋겠다고 교도소 측에 몇번에 걸쳐 얘기했다.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수감 때도 책상과 의자가 들어간 걸로 알고 있으니 똑같이 예우를 해달라고 했지만 계속 반입이 안됐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에야 책상과 의자가 반입됐다. 확인해본 결과 2017년 7월 21일 책상·의자가 들어간 걸로 알고 있다”고 유 변호사는 말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건강이 좋지는 않지만, 일각에서 제기된 ‘몸무게가 39㎏까지 줄었다’는 얘기는 사실과 다르다”는 말도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이 TV나 신문은 안 보지만 지지자들이 신문과 방송 보도를 정리해 편지로 보내주기 때문에 어느 정도 내용은 알고 있다는 것이다.  

유 변호사는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의 수인번호는 모른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자신을 법무부장관으로 발탁하고 국무총리로 임명한 그 분이 수감생활을 하고 계신다. 그 수인번호가 인터넷에 뜨고 있는데 그걸 몰랐다? 모른다? 저는 거기에 모든 게 함축돼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