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관용 "전당대회 연기 불가" 배수진
한국당 박관용 "전당대회 연기 불가" 배수진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2.11 12: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이 전당대회 연기 여부를 놓고 내홍을 겪고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등 당권주자 6인은 전당대회가 연기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에 나서지 않겠다며 배수진을 쳤다. 이에 당 선관위 박관용위원장은 11일 언론과 연쇄 인터뷰를 갖고 이들의 요구를 거부했다. 

박 위원장은 후보들의 연기 요구에 대해 "상식에 맞지 않는 요구다. 평생 정치를 했지만 전대를 연기하자는 요구는 처음이다. 대통령 후보가 죽어도 선거 연기하자는 소리가 없었던 것이 대한민국이다."라며 강행 의지를 밝혔다. 

박 위원장은 "자신이 없으면 나오지를 말든지, 모든 후보가 나한테 제시를 해야지 몇 명만 모여서 나한테 협박을 한다. 그걸 수용하면 그 시간부로 위원장을 그만두겠다"며 배수진을 쳤다. 

황교안 전 총리에게 유리할 방향으로 운영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박 위원장은 "내가 지금 이 나이에 뭘하겠다고 그렇게 하겠나. 위원장을 맡은 것은 당에 애착이 있기 때문이다. 내가 아니라 양식이 있는 누가 와도 그렇게 하진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월계자 2019-02-11 13:17:50
박관용 위원장의 의견을 지지합니다. 6인의 보이콧 주장은 터무니 없는 떼쓰기일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