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제명 추진"
민주당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제명 추진"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2.1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공동대응 방침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공동대응 방침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더불어민주당이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 폠훼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키로 했다.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제1정책조정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등이 8일 주최한 5·18 공청회는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국회법 절차에 따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고 말했다. 

그는 "'5·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다. 종북 좌파가 5·18 유공자라는 괴물을 만들었다'는 입에 올리기 참담한 거짓과 왜곡된 궤변이 난무했다이는 국회의원으로서 있을 수 없는 정치적 만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5·18에 대한 부정은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이자 범죄다. 과거사 부정에 열을 올리는 일본 극우 전범들과 조금도 다를 바 없다. 민주당은 이 사태를 규탄하고 좌시하지 않겠다. 국민과 5·18 영령에 대해 석고대죄하고 즉각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출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라는 행사를 열었다.  

공청회 발표자로 지만원 씨가 나서자 공청회장 내부에서는 지지자들의 환호가 이어진 반면, 공청회 밖에서는 유가족 등 관련 단체들의 거센 항의가 일었다. 지씨는 “전두환은 영웅”이라면서 “그 순발력과 용기가 아니었다면 이 나라는 쿠데타 손에 넘어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군 개입을 인정하지 않는 이들을 “못 배운 사람들”이라고 지칭하며 “학교 근처에도 가보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김진태·이종명·김순례·백승주·이완영 한국당 의원들의 축사가 이어졌는데 5,18 왜곡 발언을 이때 나왔다. 이종명 의원은 "5·18 의혹은 정파 간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를 바로 세우는 문제"라며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다. 이후 20년후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복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의원의 5.18 발언에 대해 각계에서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약사단체들은 공동성명서를 내고 “김순례, 김진태, 이종명 의원은 5·18 유공자들과 그 가족들, 더 나아가 5.18 정신을 계승하고자 하는 수많은 국민들을 모욕했다. 국회는 이들 의원을 즉각 제명시키고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약사 출신인 김순례 의원을 향해 "세월호 유가족을 가리켜 ‘시체장사 한다’고 모욕하고 ‘국가유공자 연금액의 240배나 되는 보상금을 요구한다’는 유언비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뜨렸다"며 김 의원의 망언을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