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권주자 줄사퇴, 오세훈은 '출마'
한국당 당권주자 줄사퇴, 오세훈은 '출마'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2.1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전당대회 보이콧 철회 의사를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당 대표 후보등록 당일인 1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당의 비상식적인 결정들에는 아직도 동의하기 어렵지만 한국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ㆍ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의 입장 변화로 당권주자 6인의 전당대회 보이콧 선언은 찻잔 속의 태풍으로 그칠 전망이다. 6인 중 홍준표 전 대표와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의원이 전대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우택 의원 등 3인 의원은 12일 오전 각각 성명서를 내고 “선당후사 정신으로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의원은 성명서에서 "당에 헌신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대표경선에 출마했지만 더 이상 대표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당에 누를 끼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백의종군의 자세로 총선 승리에 밀알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심의원은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하며 당의 파수꾼으로  헌신하겠다. 새로 선출될 당 대표가 당을 개혁하고 공정 공천으로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상수 의원은 "끝까지 하지 못함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총선승리를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6인의 당권주자 가운데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은 주자는 주호영 의원이다. 주 의원 역시 12일이 후보 등록 마감일인만큼 오늘 중으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