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한국당 의원 5·18 폄훼는 역사 부정"
이재오 "한국당 의원 5·18 폄훼는 역사 부정"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2.1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한국당 의원들의 5·18 비하 발언을 맹비난했다. 

이 상임고문은 12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가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 추진을 진행하고 있는 것에 관해 "전당대회 변수로 작용할 만 아니라 아주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전당대회 당권주자다. 

이 상임고문은 "아니, 세상에 이미 40년이 지났지 않았나. 그리고 그 안에 역사적으로 합의가 이뤄졌고 5·18 민주화운동으로 이미 자리매김했는데 그걸 지금 와서 ‘폭도다’, ‘북한군이 이렇게 했다’ 이렇게 하는 것을 개인이야 그렇게 말할 수 있겠지만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국민의 표를 받아서 당선된 국회의원들이 그걸 국회 안에서 지지하는 듯한, 수용하는 듯한 그런 태도와 발언을 한다고 하는 것은 그건 역사를 거꾸로 돌리는 거다”고 말했다. 이어 “그건 있을 수 없는 이야긴데 그게 전당대회에 영향을 미친다고 봐야 안 되겠냐"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당 안에 여러 개 스펙트럼이 존재할 수 있고 그것이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고 강변한 데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 상임고문은 "그분이 교수 출신이라 현학적으로 이야기할지는 모르지만,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서 여러 가지 스펙트럼이 존재한다고 하면 그건 말이 되겠나. 그럼 여러 가지 스펙트럼이 존재한다면 북한군이 일으켰다고 하는 것도 말할 수 있다, 이런 이야기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개인이 술 한 잔 하면서 이야기는 할 수 있지만, 공당에서 그런 입장을 지지한다고 한다는 것은 그건 스펙트럼의 문제가 아니라 잘못된 역사인식"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