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밝혀야"
나경원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밝혀야"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2.1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집중 성토했다. 나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우 수사관이 폭로한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이 검찰 수사과정에서 하나씩 진실이 밝혀지고 있다”며 “당시 환경부 김 전 장관이 직접 보고받고 챙긴 것으로 보이는데 김 전 장관은 국회에서 ‘본인은 임명권한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과연 이 블랙리스트의 끝은 누구인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주장은 검찰 수사와 관련이 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환경부의 표적 감사에 관여한 혐의로 김 전 장관에 대해 최근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바 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권에서는 정경유착이나 권력비리가 없다’고 자평하지만, 경제 악정과 안보 악정, 정치 악정, 비리 악정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민생은 두고 내년 총선에만 올인하고 있다. 조해주 중앙선관위원 임명을 강행해 부정선거를 꾀하고 총선용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을 남발하고 있다. 정작 김태우 특검과 신재민 청문회, 손혜원 국정조사, 문다혜 사건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청와대가 침묵하는 건 또 다른 진실을 회피하고자 하는 은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