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권봉석 사장 "인공지능 강화 TV, 혁신 추구"
LG전자 권봉석 사장 "인공지능 강화 TV, 혁신 추구"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3.06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LG TV 신제품 발표행사_최상규 사장(왼쪽)_권봉석 사장(오른쪽)
2019 LG TV 신제품 발표행사_최상규 사장(왼쪽)_권봉석 사장(오른쪽)

[뉴스로드] 6일 LG전자는 서울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2019년형 TV 신제품을 발표했다. 모두 인공지능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며, 공개된 제품은 ‘올레드 TV AI ThinQ’와 ‘슈퍼울트라HD TV AI ThinQ’ 등 18종이다.

LG전자 2019년형 인공지능 TV의 핵심은 자체개발한 화질 프로세서 ‘알파9’과 ‘인공지능 홈보드’다. 알파9은 딥러닝 기술로 이용 기간이 늘수록 사용자에게 개선된 편의를 제공한다. 인공지능 홈보드에서는 다른 인공지능 가전의 상태 확인이 가능하다. 음성명령으로 작동시킬 수도 있으며, 스마트홈의 중추 역할로 기능한다.

LG전자는 2월 말부터 3월 말까지 LG 올레드 TV 9개 모델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롤러블 올레드 TV’, ‘8K 올레드 TV’, ‘8K 슈퍼 울트라HD TV’ 등을 하반기 국내시장부터 출시할 예정이다.

발표가 종료된 뒤에는 취재진과 LG전자 관계자들의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은 기자들의 “롤러블 TV 가격대, 시장 확대 계획은 어떤가”라는 질문에 “가격은 아직 논의 중이다. 1차 출시 국가는 아직 선정 중이다. 구체적으로 밝힐 단계는 아니지만, 한국과 미국, 유렵 국가들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전체 LG TV 매출 가운데 올레드 TV가 차지하는 비중은 어떻게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2018년 올레드 TV 매출은 20% 상회하는 수준이었다. 올해는 25%가 목표”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