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세월호 천막' 자진 철거 '1천700일만'
광화문 '세월호 천막' 자진 철거 '1천700일만'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3.0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천막 / 사진 제공 = 뉴시스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천막 / 사진 제공 = 뉴시스

[뉴스로드] 광화문광장에 자리잡은 세월호 천막이 다음 주에 자진 철거된다. 2014년 7월 14일 천막이 광화문 광장에 처음 들어선 지 약 1천700일 만이다.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는 6일 회의를 열고 광화문광장에 조성할 '세월호 추모 기억공간' 설치안을 승인했다. 시는 현재 조성된 세월호 천막의 절반 규모로 추모 시설물을 설치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다음주쯤 천막을 철거하기로 결정했으며 세월호 유족들이 자진철거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세월호 천막이 철거 되는대로 종로구청에 가설물 설치 인가를 신청하고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시는 기억공간 조성을 위해 전시작품 설치, 공간연출, 디자인 등에 5000만원, 내외부 마감, 전기배선공사 등에 1억5000만 원 등 총 2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광화문광장에 세월호 천막이 좌우로 각각 7개씩 총 14개의 천막이 설치돼 있는데 절반인 7개 천막의 크기에 목조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새롭게 조성될 기억공간은 서울시가 직접 운영하고 관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