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음성 육가공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 유출
충북 음성 육가공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 유출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3.0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9시 42분께 충북 음성군 금왕읍의 농협 목우촌 계육가공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 누출사고가 발생, 20명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는 25t 차량 적재함 덮개가 암모니아 가스 밸브와 부딪혀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의 붉은색 원 부분이 파손된 암모니아 가스 밸브.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7일 오전 9시 42분께 충북 음성군 금왕읍의 농협 목우촌 계육가공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 누출사고가 발생, 20명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는 25t 차량 적재함 덮개가 암모니아 가스 밸브와 부딪혀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의 붉은색 원 부분이 파손된 암모니아 가스 밸브.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뉴스로드] 충북 음성군의 한 육가공 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긴급 진화에 나섰다. 

사고가 발생한 시각은 7일 오전 9시 10분이며, 사고 원인은 25t 차량 적재함 덮개가 암모니아 가스 밸브와 부딪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고로 암모니아 가스를 마신 1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10분께 암모니아 가스 밸브를 차단하고 물을 뿌려 유출된 암모니아를 희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공장 내 시설을 점검하고 안전 관리 법규를 준수했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