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국내 첫 매입형유치원 개원
서울시교육청, 국내 첫 매입형유치원 개원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3.0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교육청이 관악구 한 사립유치원을 매입해 공립으로 바꾼 서울구암유치원이 8일 오전 개원, 한 어린이가 등원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이 관악구 한 사립유치원을 매입해 공립으로 바꾼 서울구암유치원이 8일 오전 개원, 한 어린이가 등원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뉴스로드] 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사들여 공립으로 전환하는 '매입형 유치원'이 8일 개원했다. 

서울시 교육청은 8일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첫 매입형 유치원 ‘서울 구암유치원’이 입학식을 진행하고 개원한다"고 밝혔다. 구암유치원에는 이전 사립유치원을 다니던 원아 34명을 포함해 총 105명의 원아가 다닐 수 있게 됐다. 

서울시 교육청은 약 60억원을 들여 이 유치원을 매입했다.  매입형 유치원은 유치원을 새로 짓는데 비해 비용이 적을 뿐 아니라 기존 시설을 활용할 수 있는 등 여러 장점이 있다. 이에 정부는 2021년까지 국공립유치원 취원율 40%' 목표 달성을 위해 매입형 유치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사립유치원들의 호응도 잇따라 올해 서울 전체 사립유치원(올해 3월 1일 기준 606곳)의 8.4%인 51곳이 매각을 신청했다. 

서울시 교육청은 올해 구암유치원을 비롯해 5개 매입형 유치원을 개원하고 2021년까지 25곳을 더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