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차량 일반인 구매 가능해진다
LPG차량 일반인 구매 가능해진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3.1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업통상자원특허소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자료를 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업통상자원특허소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자료를 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앞으로 일반인들도 LPG차량을 살 수 있게 됐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산업통상자원특허소위원회를 열고 일반인들도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의결했다.

최근 미세먼지 감소를 위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여야가 공감대를 이루면서, 여야 정책위의장은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등을 포함한 미세먼지 대책 관련 법안 7개를 오는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개정안은 자동차의 LPG 연료 사용 제한 규정을 전면 폐지하고 그동안 택시와 렌터카, 장애인 등에만 허용되었던 LPG 차량을 일반인에게도 확대·보급하는 내용을 담았다.

LPG차량은 1982년 도입 후 현재까지 택시, 렌터카, 장애인, 관용차, 화물차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었다. 이에 따라 국가유공자와 독립유공자, 장애인 등만이 구입할 수 있으며 일반인이 사용 가능한 LPG차량은 다목적용 승용차와 5년 이상의 중고 승용차로 한정됐다. 

한편 LPG 차량의 일반인의 구매가 가능해진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운전자들은 벌써부터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