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신용카드 소득공제 3년 연장 결정
당정청, 신용카드 소득공제 3년 연장 결정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3.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정우 의원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정청이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를 3년 더 유지하가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정우 의원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정청이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를 3년 더 유지하가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올해 말 끝나는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가 3년 더 연장된다.

더불어민주당・기획재정부・청와대는 13일 오전 비공개 당정청협의회를 열고 이같에 결정했다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는 올해 일몰이 도래하지만 근로자의 세부담 경감을 위한 보편적 공제제도로 운용돼온 점을 고려해 일몰을 3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연장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소득공제율과 공제 한도는 현행 제도를 원칙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행 제도에 따르면, 총 급여액의 25%를 넘는 신용카드 사용액의 15%(최대 300만원)까지 소득공제가 적용된다.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4일 "신용카드 소득공제처럼 어느 정도 도입 취지가 달성된 제도는 축소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으나  반발 여론이 확산되자 12일 "(당시 발언은) 소득공제는 연장돼야 한다는 전제 아래서 말한 것"이라고 후퇴했다. 이후 정부 여당의 논의 끝에 이날 소극공제 연장기간을 3년으로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