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현대차・모비스 주총제안 찬성
국민연금, 현대차・모비스 주총제안 찬성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3.1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국민연금이 현대차 및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엘리엇 제안을 거부하고 회사 측 제안에 모두 찬성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국민연금이 현대차 및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엘리엇 제안을 거부하고 회사 측 제안에 모두 찬성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가 14일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가 제안한 주주총회 안건에 모두 찬성하기로 결정했다. 반면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제안한 안건에 대해서는 과도한 요구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우선 수탁자위는 현대모비스 1주당 4000원, 현대차 1주당 3000원을 배당하겠다는 회사 측 배당안에 모두 찬성했다. 엘리엇은 현대모비스의 경우 보통주 1주당 2만6399원과 우선주 1주당 2만6449원, 현대차의 경우 보통주 1주당 2만1976원을 제안했으나, 수탁자위는 "과도한 수준의 요구"라며 거부했다.

로버트 랜달 맥긴, 존 리우, 마가렛 빌슨 등 엘리엇이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 3인의 선임안 대해서도 수탁자위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로버트 랜달 맥긴의 경우 수소산업에서 현대차・현대모비스와 경쟁관계에 있는 밸러드 파워시스템의 최고경영자로 재직 중이어서 이해관계가 문제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수탁자위는 이사 수를 11인 이하로 변경하도록 정관을 개정하자는 엘리엇의 제안에 대해서도 회사 규모와 사업구조를 고려해 거부하기로 했다. 

반면 수탁자위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의 현대차 사내이사 선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현대모비스 사내이사 선임안에 대해서는 찬성하기로 했다. 사실상 현대차와 엘리엇의 갈등에서 현대차의 손을 들어준 셈. 현대차 입장에서는 국민연금의 지지로 엘리엇과의 갈등에서 승기를 먼저 잡을 수 있게 됐다.

한편 수탁자위는 기아자동차 주총 안건과 관련해 정 부회장 및 박한우 사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안에 찬성하기로 했다. 하지만 남상구 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재선임안에 대해서는 한전부지 매입 당시 감시의무 소홀 등을 이유로 반대하기로 결정했다.

효성 주총 안건에 대해서는 회사 측 안건에 모두 반대하기로 결정했다. 효성은 손병두 전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과 박태호 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사외이사 재선임안 및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의 감사위원 선임안을 제안했으나, 수탁자위는 분식회계 당시 감시의무 소홀을 이유로 들어 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