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승리・정준영 사건, 서울중앙지검 이첩"
법무부 "승리・정준영 사건, 서울중앙지검 이첩"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3.1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성접대 및 경찰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와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이 맡게 됐다.

14일 대검찰청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11일 수사의뢰한 공익신고 2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 또한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경찰이 연루됐다는 보도가 있어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권익위는 11일 승리와 정준영 관련 사건을 대검에 수사의뢰하고 카카오톡 단체대화방 기록 등 관련자료를 제출했다. 두 사람은 현재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이 이번 사건을 직접 수사할 지 경찰 광역수사대를 통해 수사를 지휘할 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박 장관은 "일단 배당은 서울중앙지검으로 했는데 직접할 지 경찰수사를 지휘할 지는 아직 결론이 안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