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청담동 주식부자 부모 살해 용의자 검거
경찰, 청담동 주식부자 부모 살해 용의자 검거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3.1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 장소인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 모습.사진=연합뉴스
사건 장소인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 모습.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일명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가 살해범이 검거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6시 10분경 이씨의 아버지(62)가 평택의 한 창고에서, 이씨의 어머니(58)는 안양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 부모 시신은 실종신고를 접한 경찰이 수사에 나선지 2시간만에 발견됐다. 

경찰은 즉시 비공개 수사로 전환하고 범인 검거에 나섰다. 경찰은 이씨 아버지 집 CCTV 분석 결과 용의자의 모습을 포착하고 확인하고, 추적 끝에 17일 오후 3시 검거했다. 

용의자를 검거한 안양동안경찰서는 18일 "범인들은 이씨의 아버지를 자택에서 살해된 뒤 평택의 한 창고에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범행에 가담한 다른 용의자도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경찰에서 "투자로 인한 채권채무 관계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용의자가 이희진 씨의 투자 사기 사건과 관련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희진 씨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4월 26일 열린 1심 재판에서 징역 5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5500만원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