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출범
세계 최초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출범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3.1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람다256 박재현 대표.

[뉴스로드] 전문 개발자가 없어도 블록체인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두나무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256은 19일 서울 강남 GS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독립법인으로 분사, 세계 최초의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플랫폼은 블록체인 서비스 제작을 아웃소싱하는 역할을 맡는다. 블록체인 도입을 필요로 하나, 희소성 문제로 관련 인력 및 시스템을 보유하기 힘든 기업들이 주 고객이다.

일반 기업들은 유저들의 개인정보 보호, 가상화폐 암호화 등 보안 목적으로 블록체인 블랫폼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블록체인은 과거 개인정보 관리자의 PC 1대가 해킹돼 개인정보가 무더기로 유출되거나, 시스템 오류를 악용한 쇼핑몰 포인트, 게임머니 복제 사건 등을 방지할 기술로 각광받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블록체인 서비스 운영주체의 장비나, 유저의 PC가 해킹돼 피해가 발생한 사례도 많다. 이에 일각에서는 “보안만을 목적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도입하는 것은 아직 시기상조”라는 의견이 나온다.

루니버스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구축한 실 사례들은 4월부터 출시된다. 초기 런칭 서비스는 E4넷의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체리>, 가상 자산을 활용한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모스랜드>, 한류 소셜 커뮤니티 플랫폼 <케이스타라이브>, 블록체인 기반 난치 환자 커뮤니티 <휴먼스케이프>, 암호화폐 보상형 Q&A 서비스 <아하>, 글로벌 언어 공유 플랫폼 <직톡>, 드라마, 영화, 웹소설 등을 창작, 협업, 유통하는 <스토리체인> 등 7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