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주총, 반대표 던진 국민연금 '역부족'
삼성바이오 주총, 반대표 던진 국민연금 '역부족'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3.22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삼성바이오로직스 제8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주주들에게 경영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삼성바이오로직스 제8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주주들에게 경영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삼성바이오로직스 정기 주주총회가 국민연금의 반대의견에도 불구하고 주요 안건을 원안대로 승인됐다.

22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오전 9시 인천시 연수구 인천글로벌캠퍼스 대강당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과 정관 일부 변경, 이사 및 감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국민연금이 반대를 예고했던 안건인 재무제표 승인과 김동중 사내이사 선임, 정석우·권순조 사외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건 모두 통과됐다.

국민연금 반대 의견은 이번 주총에서 별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국민연금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분율이 지난해 4월 말 기준 3.07%로 삼성물산 43.44%, 삼성전자 31.49%를 보유하고 있는 것과 비교가 되지 않기 때문이다.

앞서 국민연금은 지난 20일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를 열어 증권선물거래위원회 감리결과 및 제재 취지 등을 고려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재무제표 및 이사 보수한도 승인 건에 반대하기로 의결했다.

이날 주총에서 김동중 센터장은 재선임 돼 3년 임기를 추가하게 됐다. 정석우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교수와 권순조 인하대학교 생명공학과 교수는 감시 의무를 소홀히 했다는 이유로 국민연금이 사외이사 재선임을 반대했으나, 해당 안건 역시 이날 원안대로 의결됐다. 이 외에 허근녕 법무법인 평안 대표 변호사가 사외이사가 새로 선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