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CEO, 잇따라 자사주 매입 나서
금융권 CEO, 잇따라 자사주 매입 나서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3.26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뉴스로드] 금융권 최고경영자(CEO)들이 잇따라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은행주 약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책임경영의 의지를 드러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5일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은 자사주 5천주를 장내 매수했다. 손태승 회장은 지난 2월13일 우리금융지주 신규 상장일에 이어 올 해에만 두 번째 자사주를 매입해 총 4만8,127주를 보유하게 됐다.
 
이번 매입은 CEO로서 지주회사체제 전환 이후 M&A를 통한 비은행 부문 확대 등 긍정적인 요소가 더 많아 결국 기업 가치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확신에 따라 자사주를 매수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 22일 우리은행의 우리금융지주 보유 주식 블록세일(시간외 대량매매방식) 성공으로 그간 주가 상승의 걸림돌이었던 오버행 이슈를 완전히 해소하며 외국인 중장기 투자자 비율이 확대됐음에도, 글로벌 증시 하락 영향에 따라 연이틀 시장이 과도한 반응을 보이자 주가부양의지를 다시 한 번 피력하기 위해 이뤄졌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 손태승 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그룹 경영실적에 대한 자신감과 주가부양 및 주주친화정책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사진=연합뉴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사진=연합뉴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취임 직후인 지난 22일 하나금융지주 주식 4,000주를 주당 3만7000원에 매입했다. 

KEB하나은행은 “준비된 은행장으로서 향후 실적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에 의한 주가부양 의지를 강력하게 피력한 것”이라며, “아울러, 글로벌 경기 둔화 등에 대한 우려로 인해 하나금융지주의 주식이 내재가치에 비해 저평가 됐다는 판단도 작용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경영 상황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경영진의 자사주 매입은 회사의 주식이 자산 및 실적 대비 시장에서 낮게 평가되고 있다는 반증이다”며 “이는 하나금융지주 주식의 재평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