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새노조 “국민연금이 견제해야 경영 정상화”
KT새노조 “국민연금이 견제해야 경영 정상화”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3.28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창규 KT 회장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황창규 KT 회장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뉴스로드] KT새노조가 황창규 회장 등 현 경영진들에 대한 경영평가에 문제가 있다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KT새노조는 28일 “KT 경영진과 이사회는 매년 경영평가에 따라 성과급을 받는다. 그런데 이 과정이 사실상 셀프 평가와 다름없어서, 매년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2014년 취임 이후 매년 20억원이 넘는 연봉을 수령했다.

KT새노조는 KT CEO 경영평가 절차에 대해 “매년 초 회장에 편파적인 전략기획실이 경영평가서를 제출하면, 이사회 내 평가보상위원회에서 의결한다. 위원회 구성원은 매년 크게 변동 없이 유지되고 있어 CEO 견제 기능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KT새노조는 이어 “내부 제보에 따르면, 평가보상위원회는 2018년 경영평가를 ‘최우수’로 결정했으며, 이에 따라 황창규 회장 등 경영진은 또다시 성과급 잔치를 벌이게 된다. 이러한 성과급 잔치의 무한루프는 주주총회를 거쳐서 완성된다”고 말했다.

KT새노조는 또 KT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며 견제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을 촉구했다. 새노조는 “국민연금이 거의 모든 안건에 찬성하고, 견제 역할을 하지 않기 때문에, CEO와 이사진이 담합해서 연임하고 있다”며 "국민연금은 검찰수사 결과에 따라 KT 이사회 교체와 KT 경영정상화를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