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국민연금, 위법기업에 한해 주주권 행사"
박능후 "국민연금, 위법기업에 한해 주주권 행사"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3.29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3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9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3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와 운용 방향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장인 박 장관은 29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금운용위원회에 참석해 "최근 주주총회 시즌과 맞물려서 국민연금의 수탁자책임에 관한 원칙인 스튜어드십코드가 우리 사회의 주요 이슈 중 하나로 떠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국민연금은 투자기업의 중대하고 위법한 활동으로 국민의 소중한 자산인 기금에 심각한 손해가 난 경우에 대해서만 투명하고 공정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주주활동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연금사회주의, 기업 경영간섭을 우려하는 의견이 있는 반면 다른 한편에서는 국민연금이 보다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요구도 있다"고 지적하며 "스튜어드십코드 도입은 기금의 장기 수익성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연금 수익률과 관련해 박 장관은 "국민연금은 장기 투자자이기 때문에 지나치게 단기 성과를 부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기록한 마이너스 수익률도 최근 3월 기준으로 이미 모두 회복된 상태다. 중요한 것은 장기 수익률 제고이며 이를 위해 기금운용 전략과 방향을 어떻게 가져갈지 진지하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연금사회주의 우려를 의식한 듯 "국민연금은 건전하고 투명하게 운영되는 대다수 기업에는 주주활동을 통해 기업이 더욱 성장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